News

오썸피아의 소식을 알려드립니다.

11월27일 글로벌 VR 컨버전스 완결판 ‘2015 뉴웨이브 포럼’ 개최

October 28, 2015

보도매체 : CCTV뉴스

오는 11월27일 전경련 국제경영원 주최 ‘2015 뉴웨이브포럼’이 개최된다.
‘The Creative VR Convergence’란 부제로 여의도 전경련회관 1층 그랜드볼룸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 예정이다.

구글,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들의 미래비전이 되고있는 VR(가상현실), MCN(멀티채널네트웍) 관련 기술과 그에 따른 문화콘텐츠 융·복합 실 적용사례들을 심도있게 다뤄질 예정이다.



이제까지 VR 관련 교육 및 포럼이 수차례 진행됐지만 이번 전경련 국제경영원 주최 2015 뉴웨이브포럼에서는 그간 다루지 못했던 최신 글로벌 트렌드는 물론 각 산업 분야에서 실제 적용될 수 있는 실전 비즈니스 사례들을 들을 수 있어 참가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.

특히 이번에 주목할 점은 VR부문 양대 산맥을 이끌고 있는 거대 글로벌 기업 구글과 페이스북의 전략 및 트렌드를 동시에 접할 수 있다는 것이며 VR, AR(증강현실)과 문화콘텐츠가 융·복합되는 실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업그레이드 버전을 들을 수 있다.
그리고 전경련회관 그랜드볼룸 복도 한켠에 VR 체험 공간을 별도로 꾸며 참가자들이 VR 디바이스를 통해 VR 콘텐츠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.
삼성 기어VR 등 현재 시중에 여러 VR 디바이스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 진정한 승부는 킬러 콘텐츠 기획 및 개발에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.

그래서 이번 전경련 국제경영원이 주최하는 스페셜 2015 뉴웨이브포럼은 각 기업 홍보, 마케팅, 전략기획, 디자인, 영업부문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은 물론 뉴 트렌드 분야 취업 및 창업 예정자들의 큰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.
포럼 1부는 구글코리아 유튜브파트너쉽 서황욱 총괄상무와 전 오큘러스(페이스북이 인수) VR 코리아 서동일 지사장이 각 글로벌 미디어 생태계, VR산업의 비전 및 글로벌 뉴 트렌드에 대한 핫이슈를 다룰 예정이다.
점심 식사후 2부는 360 3D VR 기획 및 제작 전문가인 전우열 감독의 제작 사례를 시작으로 문화콘텐츠 융합 분야 기획 전문가이자 본 포럼 공동주관사 ㈜오썸피아 민문호 대표의 VR/AR 융복합 비즈니스 사례들이 진행된다.
끝으로 현재 뉴 비즈니스 아이콘으로 우뚝 떠오른 MCN 사업의 개요 및 미래비전에 대해 차별화된 MCN 법인 설립을 준비중인 전 CJ E&M 김의건 부장이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.
2015년 글로벌 트렌드 완결판이 될 2015 뉴웨이브포럼의 참가 가능 인원은 총 250명으로 사전 입금(입금처 : 외환은행 068-22-01355-2 (사)국제경영원) 선착순 마감 예정이며 문의 및 참가 신청은 전경련 국제경영원(02-6336-0548)으로 하면 된다.


CCTV 뉴스팀 기자 bbtan@cctvnews.co.kr
<저작권자

맨 위로 이동